82년부터 모기업 바뀌지 않은 '두산', 매각설? "아는 바 없다"

최종수정2020.05.20 08:36 기사입력2020.05.20 08:36

글꼴설정

두산 베어스가 구단 매각설에 "아는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국경제신문은 19일 두산 베어스의 모기업인 두산중공업이 채권단으로부터 베어스 구단 매각을 요구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82년부터 모기업 바뀌지 않은 '두산', 매각설? "아는 바 없다"


이에 대해 두산 구단 측은 "매각설과 관련해 아는 바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두산 베어스의 가치는 2000억원 가량으로 평가되고 있다. 두산중공업이 지고 있는 4조원 이상의 채무에 비하면 큰 금액이 아니다. 두산 그룹도 구단을 매각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채권단의 요구가 사실이라면 매각이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채권단 입장에서 '돈 되는 것은 전부 팔라'고 요구할 수 있다.

82년부터 모기업 바뀌지 않은 '두산', 매각설? "아는 바 없다"


두산은 1982년 원년부터 프로에 참가한 구단으로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와 함께 한 번도 모기업이 바뀌지 않은 구단이다. 1999년 OB에서 두산으로 구단명만 변경됐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