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습 타구' 맞은 롯데 투수 이승헌 밝은 모습 근황 "팬들 응원 덕분"

'강습 타구' 맞은 롯데 투수 이승헌 밝은 모습 근황 "팬들 응원 덕분"

최종수정2020.05.20 10:26 기사입력2020.05.20 10:23

글꼴설정

경기 중 머리에 강습 타구를 맞은 롯데 자이언츠 투수 이승헌(22)이 밝은 모습의 근황을 공개했다.


롯데 구단은 20일 공식 SNS를 통해 현재 충남대학교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이승헌의 근황을 전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SNS 캡처

사진=롯데 자이언츠 SNS 캡처



롯데는 "이승헌 선수의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떡볶이를 먹으며 기운 차리는 중"이라며 이승헌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승헌은 미소를 띤 채 병상에서 떡볶이를 먹고 있다.


이어 "팬들 응원 덕분"이라고 감사해했고 밑에는 팬들의 응원 댓글이 이어졌다.


그러면서 떡볶이 제공에 '프로세스 성'이라고 암시만 했는데 이는 프로세스가 별명인 롯데 성민규 단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롯데의 기대주로 꼽히는 이승헌은 지난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시즌 3차전에 선발 등판, 3회말 정진호의 타구를 머리에 맞았다.


직선 타구에 강타당한 뒤 그라운드에 쓰러져 극심한 고통을 호소한 이승헌은 구장에 대기하고 있던 응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동했다. 이후 충남대병원에서 CT 및 정밀검사를 받은 결과 미세한 두부골절과 출혈 소견을 받았다.


롯데 구단은 "이승헌이 수술까지는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며 당분간 경과를 관찰할 예정"이라고 전했고 이승헌도 "꼭 회복해서 건강하게 다시 야구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회복 의지를 다졌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