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세리에A 9연패 달성…호날두 결승골

최종수정2020.07.27 08:43 기사입력2020.07.27 08:43

글꼴설정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끄는 유벤투스가 이탈리아 세리에A 9연패에 성공했다.


유벤투스는 27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삼프도리아를 2-0으로 꺾었다.


사진=유벤투스 공식 SNS

사진=유벤투스 공식 SNS


26승5무5패 승점 83점이 된 유벤투스는 2위 인터밀란(22승10무4패 승점 76)과의 점수차를 7점으로 벌려 잔여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챔피언에 등극했다. 우승을 결정짓는 결승골의 주인공은 호날두였다.


0-0 균형이 이어지던 전반 추가시간 7분, 유벤투스 프리킥 상황에서 피아니치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선제골을 터뜨려 팀에 리드를 안겼다. 이어 후반 22분 베르나르데시가 추가골을 넣으며 사실상 승패가 갈렸다.


유벤투스는 후반 32분 삼프도리아의 모르텐 토스비가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수적 우위까지 점하는 유리한 상황을 맞았다. 비록 후반 44분 페널티킥 찬스에서 호날두가 실축, 점수차를 더 벌리지는 못했으나 승리에는 지장이 없었다.


이날 승리와 함께 유벤투스는 2011-12시즌을 시작으로 올 시즌까지 무려 9회 연속 이탈리아 1부리그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동시에 통산 우승을 36회로 늘려 이 부분 2위인 AC밀란과 인터밀란(이상 18회 우승)과의 격차를 2배로 벌렸다.


2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유벤투스가 조기 우승을 결정지으며 이제 호날두의 득점왕 등극으로 시선이 향한다.


삼프도리아에서 넣은 호날두의 선제 결승골은 자신의 시즌 31번째 득점이었다. 이로써 호날두는 리그 득점 선두인 임모빌레(34골/라치오)를 3골차로 추격했다. 잔여 2경기에서 '호날두 밀어주기'가 가능해진 상황이라 역전도 불가능은 아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