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애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MLB 2경기 긴급 취소

최종수정2020.07.28 08:16 기사입력2020.07.28 08:16

글꼴설정

마이애미 홈 개막전 긴급 취소
마이애미와 주말 경기 펼친 필라델피아와 뉴욕 양키스 경기도 연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최소 14명 이상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마이애미에서 열릴 예정이던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 개막전이 긴급 취소됐다. 나아가 마이애미와 주말 경기를 펼쳤던 필라델피아 필리스도 다가오는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를 연기했따.


마이애미 말린스 공식 SNS

마이애미 말린스 공식 SNS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28일(한국시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이날 말린스파크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마이애미-볼티모어전이 취소됐다. 또한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 뱅크파크에서 펼쳐질 예정이던 필라델피아-뉴욕 양키스전도 연기됐다"고 밝혔다.


ESPN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마이애미의 경우 지난주 4명의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추가로 선수 8명과 코치 2명 등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숫자는 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마이애미가 속한 미국 플로리다주는 미국 내에서도 확진자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힌다.


마이애미 말린스의 데릭 지터 CEO는 "선수, 스태프의 건강을 위해 홈 경기 취소 결정을 받아 들인다"며 "추가적인 확진자에 대한 정보 등은 나오는 대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미뤄지던 메이저리그는 지난주 60경기 정규리그 체제로 시작했지만 확진자가 계속 나와 정상적으로 치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66일 간 60경기를 치르는 타이트한 일정 속에 코로나19 확진자로 2경기나 취소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