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스티븐 코언, 뉴욕 메츠 구단 인수

최종수정2020.09.15 08:31 기사입력2020.09.15 08:31

글꼴설정

헤지펀드 투자자인 억만장자 스티븐 코언이 14일(현지시간) 미국 프로야구 구단 뉴욕 메츠 인수에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언의 회사인 SAC 캐피털어드바이저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언이 뉴욕 메츠 야구팀을 인수하기로 구단주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욕 메츠 공식 SNS

사진=뉴욕 메츠 공식 SNS


코언은 별도의 성명에서 "메츠 소유주인 프레드 윌펀과 그의 아들 제프 월펀과 뉴욕 메츠를 인수하기로 합의하게 돼 매우 설렌다"는 소감을 전했다.


코언은 지난 1992년 자신의 이니셜을 딴 SAC캐피털을 설립하며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투자자로 부상했다. 그는 한때 30%에 육박하는 경이로운 수익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2년 뉴욕연방검찰이 그를 내부정보 이용혐의로 기소하면서 추락하기 시작했다. 당시 SAC캐피털 측은 유죄를 인정, 2013년 18억달러(약 2조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