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3선 성공

최종수정2021.01.07 09:37 기사입력2021.01.07 09:37

글꼴설정

2025년 1월까지 한국 축구 이끈다
2011년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역임

정몽규(59) 대한축구협회장이 3선에 성공하며 2025년 1월까지 한국 축구를 이끈다.


대한축구협회(KFA) 회장 선거관리위원회는 "제54대 KFA 회장 선거에 단독으로 출마 신청한 정몽규 후보가 심사 결과 임원의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돼 최종 당선인으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진행된 KFA 회장 선거 후보자 등록 기간 동안 정 회장이 단독으로 입후보했다.


3선에 성공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3선에 성공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KFA 정관 23조에 따르면 '후보자가 1인인 경우, 선거관리위원회는 임원의 결격 사유를 심사하고 하자가 없을 경우 그 1인을 투표 없이 당선인으로 결정한다'고 되어 있다.


이로써 정 회장은 1월 6일 예정됐던 선거를 치르지 않고 선관위 심사를 거쳐 제54대 KFA 회장 당선인이 됐다. 정 회장은 제54대 KFA 회장 선거 출마로 인해 지난해 12월 2일부터 1월 6일까지 직무정지 상태였다가 7일 회장직으로 복귀했다.


정 회장은 대한체육회의 인준을 거쳐 1월 27일에 제54대 KFA 회장으로 공식 취임해 세 번째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임기는 오는 2025년 1월까지다.


현대산업개발 회장과 프로축구 부산아이파크 구단주를 겸하고 있는 정 회장은 1994년 울산현대 프로축구단 구단주를 맡으며 축구계에 입문했다. 2011년에는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역임했다.


2013년 1월 제52대 KFA 회장 선거에서 경선을 통해 처음으로 회장직에 오른 정 회장은 2016년 7월 치러진 제53대 KFA 회장 선거에는 단독 출마해 선거인단 만장일치로 연임에 성공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