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에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흥국생명,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에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최종수정2021.02.15 08:47 기사입력2021.02.15 08:47

글꼴설정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최근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이재영, 이다영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의 징계를 내렸다.


흥국생명은 15일 "지난 10일 중학교 시절 이재영, 이다영의 학교 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구단은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단순히 이번 시즌 잔여 경기 출전 정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재영, 이다영의 통렬한 반성과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흥국생명,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에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흥국생명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수가 진심으로 사죄하고 피해자들이 용서할 때까지 출전정지가 유지될 것"이라며 "절대 먼저 선수 복귀를 이야기 하지 않겠다. 징계는 한 시즌이 될 수도, 두 시즌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흥국생명 구단은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일을 거울삼아 배구단 운영에서 비인권적 사례가 없는지 스스로를 살피고, 선수단 모두가 성숙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나아가 구단은 "이번 일로 상처 받은 피해자분들과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한편,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재영-이다영의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하는 A씨가 재학 중 두 선수에게 심한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후에도 피해자 학부모 등의 추가 폭로가 잇따라 나오는 등 둘의 '학폭' 관련 이슈가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