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당구여신 자넷 리, 난소암 시한부 판정 "암과 싸우겠다"

90년대 당구여신 자넷 리, 난소암 시한부 판정 "암과 싸우겠다"

최종수정2021.02.19 09:12 기사입력2021.02.19 09:12

글꼴설정

1990년대 세계 포켓볼 정상에 올라 유명세를 탔던 ‘흑거미’ 자넷 리(50·한국명 이진희)가 난소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매체들은 자넷 리가 최근 난소암 4기 판정을 받았지만 어린 세 딸들을 위해 항암치료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암과 싸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사진=자넷 리 SNS

사진=자넷 리 SNS



자넷 리의 가족과 지인들은 펀딩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현재 암이 림프절까지 전이됐으며 의사로부터 최대 1년 정도 생존할 수 있다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며 “모금을 통해 세 딸의 교육 등에 쓰일 자금을 마련하고 싶다”고 밝혔다.


자넷 리는 “나는 당구대에서 가졌던 결기를 이번 암과의 싸움에서도 가져올 것”이라며 “어린 세 딸들을 위해 항암치료와 병의 진행을 늦추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암과 싸우겠다”고 말했다.


자넷리는 1993년 프로에 입문해 세계여자프로포켓볼협회(WPBA) 멤버로 활동하며 이듬해인 1994년 WPBA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다. 그해 단숨에 세계 포켓볼 랭킹 1위로 올라섰고, 1998년 WPBA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했다.


자넷 리는 전성기 때 뛰어난 실력과 함께 175㎝의 큰 키, 카리스마 있는 표정으로 ‘검은 독거미’ 또는 ‘흑거미’라는 별칭을 얻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