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축구선수 초등학생 시절 후배 성폭행" 주장‥파장 예상

"유명 축구선수 초등학생 시절 후배 성폭행" 주장‥파장 예상

최종수정2021.02.24 13:05 기사입력2021.02.24 12:57

글꼴설정

[뉴스컬처 최형우 기자]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의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행 폭로가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유명 축구선수 초등학생 시절 후배 성폭행" 주장‥파장 예상


사건 당시 초등 5학년생이던 C씨와 D씨는 한 학년 선배이던 A선수와 B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 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기에, C씨와 D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 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A선수는 국내에서 한 손에 꼽을 수준의 스타 선수이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C와 D씨는 A선수와 B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하고 있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진실이라고 해도 당시 A선수와 B선수가 형사미성년자인데다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렵기 떄문.


박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가해자로 지목된 A선수는 소속 구단을 통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은 그러면서 "사실 관계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