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성폭행 의혹' 기성용 측 "전혀 관련 없어‥법적 대응 불사"

'축구선수 성폭행 의혹' 기성용 측 "전혀 관련 없어‥법적 대응 불사"

최종수정2021.02.24 15:21 기사입력2021.02.24 15:21

글꼴설정

[뉴스컬처 최형우 기자]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는 '성폭력' 폭로가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이 소속사를 통해 "전혀 관련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뉴스1에 따르면,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2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폐사의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폐사에서는 이와 관련해 본인에게 파악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FC서울 기성용이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FC서울 기성용이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앞서 같은 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A선수는 국가대표 출신의 유명 축구 선수임을 밝혔다.


해당 폭로 내용이 보도되자, 해당 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의혹이 커졌다.


C2글로벌은 "추후 이와 관련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