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 츄 동창생들의 반박…피해 주장은 여전

최종수정2021.02.23 13:00 기사입력2021.02.23 13:00

글꼴설정

학폭 주장 폭로글 이후 옹호글도 여럿 게재
소속사는 "사실과 다른 내용 포함"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이달의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를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한 글이 올라왔고, 소속사는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더해 츄와 동창이라는 이들의 글 또한 온라인 상에 게재되고 있다.


한 네티즌 A씨는 23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우가 말도 안 되는 일을 겪고 있는 것 같아 남긴다"며 학창 시절 츄와 함께 찍은 단체사진을 공개하면서 긴 글을 올렸다. A씨는 "결코 따돌림에 가담할 친구가 아니다"라며 "○○중학교는 규모가 큰 학교가 아니어서 대부분 같은 동네 초등학교를 같이 졸업하고 입했던 학교이기 때문에 동창의 이름과 얼굴 정도는 거의 알고 지냈다. 따돌림이 있었다면 많은 학생들이 기억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달의 소녀 츄. 사진=뉴스1

이달의 소녀 츄. 사진=뉴스1


A씨는 가해를 주장하는 이가 말했던 내용에 반박하면서 "중학교 2학년 지우와 비슷한 번호여서 몇 달 동안 짝꿍으로 지내면서 옆에서 봤던 지우는 수업을 열심히 듣거나 반장처럼 학급 관련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진 않았지만 누구보다 착하고 예의바른 친구였으며 결코 남에게 피해를 줄 친구도 아니었다. 앞에서는 착한 척 하면서 뒤에서 나쁜 짓 할 친구도 아니었다"고 밝히면서 "익명 뒤에 숨어 불특정다수의 사실무근의 글로 희생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다른 네티즌 B씨는 중학교 졸업앨범으로 같은 학교 출신임을 밝히면서 "초등학교 때부터 지우를 알았던 친구로서 극악무도한 학교폭력을 저지른 사람으로 몰아가지는게 안타까워 댓글을 남긴다"고 했다.


또 다른 긴 글을 올린 C씨는 "피해자의 글을 쭉 읽고 왔는데 같은 반이긴 해서 인증이 가능하고, 대신 말을 부풀리고, 뻥튀기 하고 지어냈다"며 "애매하게 있을 법한 일과 과정을 섞어놨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C씨는 "왜 다들 아니라 할까. 왜 굳이 ○○중 나온 사람들이 자기들 앨범 찍어가면서 글 쓰겠다고 와서 이러겠냐. 최소한 사람이면 한 사람 인생을 이런 식으로 망치지 말라"며 "○○중 학생들조차도 지우가 은근하게 왕따를 시키며 옆에 두었다던 친구가 누구였는지 말하지 못하는 이 상황이 참 이상하다. 어떻게 피해자 분의 말을 듣고 화가 나서 그렇게 행동했다는 건지, 정확하게 지우에게 머리채를 잡힌 건지, 볼펜을 뺏긴 건지, 욕을 먹은 건지조차 알 수가 없다. 저희가 알만한 누군가라면 왜 이렇게 저희들끼리 '누구야?'라면서 찾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누구랑 싸우거나 괴롭히거나 왕따를 시키거나 이런 거 단 한 번을 못 봤는데 여러 명을 괴롭혔다고? 전혀 안 믿긴다", "김지우 절대 그럴 친구 아니다" 등 같은 학교를 나왔다고 밝히며 댓글을 단 네티즌이 여럿 있었다.


한편 소속사의 공식입장이 발표된 뒤 가해를 주장한 사람은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걸 어느 정도 예상했다"며 왕따 주동자였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그는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을까?"라는 말도 덧붙였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