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최종수정2021.06.22 09:14 기사입력2021.06.22 09:14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뮤지컬 '엑스칼리버'가 전체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EMK뮤지컬컴퍼니는 22일 "이지훈, 에녹, 강태을, 신영숙, 장은아, 민영기, 손준호, 최서연, 이봄소리, 이상준, 이종문, 홍경수가 2021년 '엑스칼리버'를 흥행으로 안내할 주인공"이라고 밝혔다.


뛰어난 기량을 가진 기사이자, 아더와 가장 가까운 친구인 랜슬럿 역엔 이지훈, 에녹, 강태을이 캐스팅됐다. 함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거친 야성미와 내면의 슬픔을 동시에 간직한 랜슬럿 3인의 모습이 담겼다. 이지훈은 초연에 이어 다시 한번, 에녹과 강태을은 이번 시즌 새롭게 '엑스칼리버'에 참여한다.


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아더의 이복누이로 아더에게 빼앗긴 후계자 자리를 찬탈하려는, 흑마법사 모르가나는 초연에 이어 신영숙과 장은아가 다시 한번 맡아 열연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두 배우는 고혹적이면서도 흑마법을 연상케하는 강렬하고 섬뜩한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다.


드루이드교의 마법사이자 예언가,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신비로운 존재인 멀린 역엔 민영기와 손준호가 캐스팅됐다. 캐릭터 포스터 속 두 사람은 선악의 경계와 인간과 인간이 아닌 것의 경계까지 초월한 느낌이다.


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뛰어난 활 솜씨를 가진 여성들의 리더이자 용감하고 총명한 전사 기네비어 역에 최서연과 이봄소리가 캐스팅됐다. 캐릭터 포스터 속 두 배우의 모습은 빼곡한 숲을 배경으로 강인하고 용맹한 전사의 모습을 하고 있다.


이번 시즌 가장 변화가 돋보이는 역은 단연 기네비어다. 초연 당시 여장부의 모습으로 객석을 휘어잡았던 1막의 기네비어가 2막에서 순종적이고 수동적인 여성으로 남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해소하고자 창작진들은 오랜 논의 끝에 이번 시즌 기네비어의 모습을 마지막까지 당당하고 품위 있는 여전사의 모습으로 만들었다.


이지훈·에녹→최서연·이봄소리…'엑스칼리버' 캐스팅 라인업 완성


최서연은 뮤지컬 '프리다', 'HOPE', '스위니 토드' 등에서 활약했다. 진취적인 기네비어와 닮은 최서연의 연기가 무대 위에서 어떤 색을 낼지 기대를 모은다. 이봄소리 역시 '광주', '썸씽로튼', '마리 퀴리' 등을 통해 연기력을 다져왔고, '차미'로 2021년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만의 강직한 캐릭터와 당당한 모습으로 기네비어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색슨족의 군대를 이끄는 무자비하고 야만적인 이교도 신자 울프스탄 역에 초연에 이어 돌아온 이상준이 원 캐스트로 활약한다. 그 외에도 가난하지만 선량한 마음씨를 지닌 아더의 양아버지 엑터 역에 이종문과 홍경수가 맡아 아더를 향한 뭉클한 부성애를 그려낼 전망이다.


한편 '엑스칼리버'는 오는 8월 17일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개막한다. 주인공 아더 역은 김준수, 카이, 서은광, 도겸이 맡았다.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