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DIMF, 'Toward'→'조선변호사'로 열기 잇는다

최종수정2021.06.22 14:10 기사입력2021.06.22 14:1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지난 18일 개막한 제15회 DIMF가 2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첫 주의 열기를 이어갈 작품들이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축제로 개최된 제15회 DIMF는 총 21개의 뮤지컬 작품과 다양한 부대행사로 구성됐다. 지난주 개막행사인 뮤지컬영화 '투란도트_어둠의 왕국'의 최초 공개와 뮤지컬 '프리다_Last Night Show', 창작지원작 '란' 등의 작품을 선보여 호평 받았다.


넌버벌 뮤지컬 '네네네' 공연 장면. 사진=DIMF

넌버벌 뮤지컬 '네네네' 공연 장면. 사진=DIMF



둘째 주에는 해외 공식 초청작 및 글로벌 합작 뮤지컬, 한국 뮤지컬의 과거·현재·미래를 모두 만나볼 수 있는 작품이 준비됐다. 한국의 어린이 공연 제작 전문 단체인 ㈜문화공작소 상상마루와 스웨덴 유수의 아동예술단체인 지브라단스(Zebra Dans)가 공동제작한 비언어(넌버벌) 뮤지컬 '네네네'는 춤과 마임, 놀이와 소리를 활용해 어린이를 비롯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따뜻한 뮤지컬이다.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어울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DIMF, 극단 죽도록 달린다와 대만의 타오위안시광예기금회, C MUSICAL Production까지 4곳의 문화예술단체가 힘을 모아 제15회 DIMF 기간 월드 프리미어 공연을 선보이는 글로벌 뮤지컬 'Toward'(부제: 내일을 사는 여자, 휘인)는 전근대적이고 보수적이었던 시대 속 건축, 미술, 문학에 이르기까지 무수한 업적을 남긴 중국의 일대 재녀(才女) 임휘인의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이다. 오는 26일, 27일 양일간 아양아트센터에서 초연된 후 2021/2022 시즌 대만과 중국 투어가 예정되어 있다. 뮤지컬 '포미니츠'도 오는 26일과 27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관객을 만난다.


DIMF의 지원으로 탄생해 축제기간 초연되는 '창작지원작'으로,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는 등 화제몰이 중인 '조선변호사'(작 김세한, 곡 유한나)가 오는 25일부터 27일 봉산문화회관에서 펼쳐진다. 일본인이었지만 조선의 젊은 독립운동가의 편에 섰던 후세 다츠지의 이야기가 담긴 '조선변호사'는 뮤지컬배우 안재영·박시원·금조·박한근·이규학이 출연해 역사 속 인물들을 무대 위에 생생히 그려낸다.


같은 기간 공연되는 '말리의 어제보다 특별한 오늘'(작 김주영, 곡 박병준)은 TV 속 화려한 아역스타 말리가 자신이 괴롭히던 인형 더기의 몸 속으로 돌아가 특별한 과거여행을 떠난다는 독특한 설정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시간과 공간, 몸과 몸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말리의 이야기를 시각적 요소와 더불어 안무, 인형극 등의 신체적 요소들을 활용해 표현해냈다. 아역 뮤지컬배우 설가은을 비롯해 임소라·서승원·윤데보라 등이 출연한다.


뮤지컬 '포미니츠' 공연 장면. 사진=DIMF

뮤지컬 '포미니츠' 공연 장면. 사진=DIMF



제15회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이하 대뮤페)으로는 총 7개 대학 중 4개 대학의 작품이 축제의 중반부를 뜨겁게 달군다. 세계적인 명작 뮤지컬부터 창작 뮤지컬까지 다채로운 뮤지컬 작품을 전액 무료로 만나볼 수 있는 '대뮤페'의 작품으로 '메리골드', '사랑은 비를 타고' 등이 준비되어 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의 여파로 해외팀의 입국이 어려운 가운데 해외 공식 초청작을 온라인으로 선보여 뮤지컬 팬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러시아 뮤지컬 '레이디 해밀턴', 프랑스 '에펠탑', 러시아 '수중 왕국의 삿코'를 통해 국내 뮤지컬과 또 다른 이국적인 매력과 영상미를 만날 수 있다.


DIMF 박정숙 사무국장은 "제15회 DIMF의 개막과 함께 각 작품마다 보내주신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2주차에도 축제를 다채롭게 즐기실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과 무료로 만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마련했다. 1년에 단 한 번 돌아오는 DIMF의 계절을 마음껏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