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 새로운 시작? 짙은 입맞춤

최종수정2021.08.01 13:53 기사입력2021.08.01 13:53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가 입을 맞추며 다시 시작될 로맨스에 불을 붙였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7회에서는 잡으려는 박재언(송강 분)과 벗어나려는 유나비(한소희 분)의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재언과 유나비, 양도혁(채종협 분) 사이 긴장감이 고조되려는 찰나, 조소과 일행들이 도착했다. 오빛나(양혜지 분)의 제안으로 양도혁은 유원지 일정에 합류했다. 박재언에게는 달갑지 않은 일이었다. 역시나 유나비는 박재언에게 곁을 내어주지 않았다.

'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 새로운 시작? 짙은 입맞춤

'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 새로운 시작? 짙은 입맞춤


모두 바닷가로 떠난 뒤 유나비는 박재언과 마주했다. 마음을 다잡으려 유나비는 "넌 나 가지고 노는 게 재밌어?"라며 날을 세웠다. 박재언은 물러서지 않고 "너 진짜 몰라서 묻는 거야? 보고 싶었다고, 네가. 넌 나 안 보고 싶었어?"라며 되물었다.


유나비는 답하지 못했다. 박재언은 "한마디만 하면 돼. 싫으면 싫다고. 그럼 그만할게"라며 재차 유나비를 붙잡았다. 마침내 다가오는 박재언의 입술에 유나비는 눈을 감았다. 두 사람의 짙은 입맞춤을 멈춘 건 양도혁의 전화였다. 하지만 잠시였다. 다시 입을 맞추려는 유나비를 멈춰 세운 박재언은 "다시 하면, 나 못 멈출 것 같은데"라며 마지막 경고를 했다.


사진=JTBC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