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이어 '아이돌학교'도…경찰, 제작진에 구속영장 신청

'프듀' 이어 '아이돌학교'도…경찰, 제작진에 구속영장 신청

최종수정2020.02.14 17:42 기사입력2020.02.14 17:42

글꼴설정

경찰 '아이돌학교' CP 등 2명 구속영장 신청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경찰이 '아이돌학교' PD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엠넷 '아이돌학교'는 '프로듀스' 시리즈와 더불어 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업무 방해 혐의로 제작진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14일 청했다.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의 조작이 지난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프로듀스' 시리즈의 관계자들이 구속된 데 이어 '아이돌학교' 제작진 역시 구속의 기로에 서게 됐다.


'아이돌학교' 포스터. 사진=엠넷

'아이돌학교' 포스터. 사진=엠넷


'아이돌학교'는 출연자들이 직접 당시의 문제점들을 폭로했다. 2차 오디션을 보기위해 3000명이 모였지만 합격자는 이미 내정이 돼 있었으며 최종 멤버 구성 또한 결정돼 있다는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