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에게 '일의 기쁨과 슬픔'이란?

최종수정2020.11.21 22:20 기사입력2020.11.21 22:20

글꼴설정

KBS 드라마스페셜 '일의 기쁨과 슬픔'...고원희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의 네 번째 작품 ‘일의 기쁨과 슬픔’의 고원희가 “봄밤의 단비같은 작품”이라고 전했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일의 기쁨과 슬픔’은 장류진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꿈, 자아실현, 생계유지 수단 사이에 있는 이상하고 신비한 일의 세계를 그린 드라마.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 만으로도 열심히 일하며 오늘 하루도 버텨내고 있는 가장 보통의 우리들의 이야기로 가슴 찡한 공감력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고원희에게 '일의 기쁨과 슬픔'이란?


주인공 ‘안나’ 역의 고원희는 “‘일의 기쁨과 슬픔’이라는 제목이 꼭 지친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이들의 삶의 이면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고 작품에 대해 말했다. 이어 “천천히 읽어 나가는데 너무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단막극이라 무조건 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대본을 보고 더 욕심이 났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찾아보니 장류진 작가의 동명 소설로 이미 유명한 작품이었다. 많은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니 만큼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캐릭터와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고원희가 연기하는 ‘안나’는 판교 스타트업 중고거래 앱 ‘우동마켓’ 기획팀 직원으로, 꼰대스러운 회사 시스템과 동료들에 지쳐가고 있는 작고 평범한 개인이다. 그의 시선을 통해, 일이 주는 기쁨과 슬픔 사이에서 직장 생활을 이어나가는 다양한 인물 군상이 그려질 예정.


관전포인트에 대해 고원희는 “안나의 시선을 따라 보는 다양한 인물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다. 그 인물들이 모양은 달라도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각자의 고민거리들의 해답을 찾아간다. 그래서 시청자분들에게 공감과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고원희는 “'나에게 '일의 기쁨과 슬픔이란?' 질문에 “봄밤에 내리는 단비”라고 답했다. “나에게는 선물처럼 다가온 작품이었고, 시청자분들에게는 작은 감동과 즐거움이란 이름의 선물로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이어 “자극적인 콘텐츠가 참 많은데, '일의 기쁨과 슬픔'은 잔잔함 속 소소한 재미가 있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사진=KBS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