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하던 류수영, 본업에 발 담그기

최종수정2021.05.18 15:06 기사입력2021.05.18 15:06

글꼴설정

2년 만에 드라마 출연
19세 소녀의 복수의 대상이 된 이재영役
"세대 공감 느끼고 싶어 출연"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최근에는 '예능인'으로 활동 중인 류수영이 본업으로 오랜만에 인사한다. 그의 실제 모습과 사뭇 닮아 있는 인물을 택했다.


류수영은 지난해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부터 올해 '나의 판타집'과 '류수영의 동물티비'까지 연속으로 예능에 출연하고 있다. 요리가 일상인 실제 생활과 닮아 있는 면모를 부담 없이 보여줄 수 있는 '편스토랑'에 고정 출연하면서 2020년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엔터테이너상을 받기도 했다.


요리하던 류수영, 본업에 발 담그기

지난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 출연했던 그는 주 무대인 드라마 출연은 공백이 있었다. 2019년 4월 종영한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가 마지막 드라마 작품이었다. 딱 2년 만에 MBC 새 수목드라마 '목표가 생겼다'(연출 심소연, 극본 류솔아)에서 이재영 역을 맡았다.


이재영은 동네의 작은 치킨집 행복치킨에서 열심히 치킨을 튀기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의 앞에 난데없이 이소현이라는 19세 소녀가 나타난다. 이소현은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를 꿈꾸는 소녀다. 그런 이소현이 복수를 위해 이재영의 앞에 나타난다.


드라마 출연을 드디어 결정한 것이기는 하지만 4부작으로서 다소 짧은 길이다. 그는 "젊은 배우들과 세대 공감을 위해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류수영은 "어느 순간 제가 기성세대가 되어 있더라. 젊은 작가분, 젊은 연출분이 하시는 작품에 젊은 배우들과 할 기회가 자주 오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들이 바라보는 사람으로서 나는 어떻게 비춰질지 궁금해서 도전하게 됐다"고 이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요리하는 남자로서 치킨집 사장이라는 점에서는 싱크로율이 높았다. 실제로 촬영장에서도 치킨을 튀겼더니 반응이 뜨거웠다고. 연기를 할수록 다른 점을 찾아나갔다. 그는 "여러가지로 비슷한 면이 있지만 미묘하게 다른 점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다"고 했다.


요리하던 류수영, 본업에 발 담그기

'슬플 때 사랑한다' 때의 강렬한 연기와는 달리 이재영은 전혀 다른 푸근하고 동네에 있을 법한 인물로 보인다. 류수영은 "(전작에서) 세고 무섭고 무시무시한 사람이여서 준비하는 게 어렵기는 하지만 결과물의 차별점이 나오기 때문에 준비하는 재미가 있었다. 이번에는 평범한 느낌의 동네 아저씨로 시작을 한다. 자칫하면 심심해 보일까봐 걱정이 돼서 노래도 흥얼거려보고 대사에 없는 행동도 몇 개 해봤다"고 말했다.


평범하고 수더분한 역할을 하다보니 마음이 편한 장점이 있었다고 한다. 류수영은 "악한 역할을 하면 집에 가서도 우울하고 대사를 내지르고 집에 가서 잠도 잘 못잤다. 평범한 관계 속에서 사람을 느끼는 역할을 하다보니 잠도 잘 잤다. 좋은 환경, 좋은 촬영 분위기여서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류수영은 과학적으로 치밀하게 탐구하면서 요리를 하고, 이를 통해 통달한 점들을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요리와 멀었던 사람들도 도전하게 만들 정도로 의욕을 자극하기도 한다. 부드러운 목소리로 요리에 관해 늘어놓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호감을 안겼다.


요리하던 류수영, 본업에 발 담그기

'목표가 생겼다' 촬영장에서도 비슷해 보인다. 함께 출연한 이영진은 "미디어에서 실제 성격이 많이 드러났는데, 정말로 현장을 아우르는 다정함이 있다. 유일하게 기혼자이고 딸아빠이기도 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실제 엄마인 적이 없어서 어려운 부분을 다정하게 알려주셨다. 귀여운 면이 있으신 것 같다"고 전했다.


본업 복귀가 오래 걸린 과정에는 가정 상황도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모든 것을 반반씩 분담한다는 류수영-박하선 부부다. 박하선은 지난해 드라마 '산후조리원', '며느라기', 예능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 DJ까지 집중 활동을 펼쳤다. 그 사이 류수영은 연기 활동은 잠시 쉬면서 예능으로 인사했다.


이 과정을 거쳐 오랜만에 택한 작품이다. '목표가 생겼다'는 '복수극'을 유쾌하게 풀어냈다는 점이 기존 이 장르의 작품들과는 다른 차별점을 지니고 있다. 19일 밤 9시 20분 첫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