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외국인 선수 3인 전원 '음성 판정'…28일 팀 훈련 합류

최종수정2020.03.26 14:36 기사입력2020.03.26 14:36

글꼴설정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선수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삼성은 26일 외국인 선수 3명이 코로나19 검진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오는 28일 팀 훈련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 외국인 투수 타일러 살라디노가 지난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뉴스1

삼성 외국인 투수 타일러 살라디노가 지난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사진=뉴스1



벤 라이블리, 타일러 살라디노, 데이비드 뷰캐넌 등 삼성 외국인 선수 3명은 지난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를 마친 뒤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자 미국으로 돌아가 개인훈련을 하고 있었다.


25일 오전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진을 받은 삼성 외국인 선수 3명은 이날 밤 병원 측으로부터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26일과 27일은 휴식일인 관계로 28일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