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지옥'·'파워 오브 도그'外 7편 BIFF 상영

최종수정2021.09.17 13:26 기사입력2021.09.17 13:26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의 7편이 올해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된다.


'마이 네임', '지옥', '승리호', '낙원의 밤' 등 한국 작품부터 '파워 오브 도그', '신의 손', '패싱' 등 총 7편의 작품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넷플릭스, '지옥'·'파워 오브 도그'外 7편 BIFF 상영


오는 10월 15일 공개를 앞둔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던 김진민 감독의 차기작으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다. 한소희가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 등 출연한다.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지옥'도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베일을 벗는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연상호 감독과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원작 웹툰에 이어 또 한 번 의기투합했고,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이 가세했다.


세계적인 거장들의 신작들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지난주 폐막한 제7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각각 은사자상 감독상과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한 '파워 오브 도그'와 '신의 손'이 동시대를 대표하는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아이콘 섹션에 초청됐다.


'파워 오브 도그'는 영화 '피아노'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제인 캠피온 감독이 12년 만에 선보인 신작으로, 베너딕트 컴버배치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았다. 1967년 출간된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파워 오브 도그'는 1920년대 몬타나 주를 배경으로 정반대의 성품을 가진 부잣집 형제의 균열과 갈등을 그린다.

넷플릭스, '지옥'·'파워 오브 도그'外 7편 BIFF 상영


'신의 손'은 '일 디보'로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고 '그레이트 뷰티'로 골든 글로브, 미국 아카데미, 영국 아카데미의 외국어 영화상을 휩쓴 이탈리아 거장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의 신작이다. 반자전적 영화인 '신의 손'은 1980년대 격동의 나폴리를 배경으로 평범한 소년의 성장을 그린다. 철학적인 스토리와 예술적인 미장센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선보여 온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 데뷔 후 20년 만에 고향 나폴리로 돌아와 운명과 가족, 스포츠와 영화, 사랑과 상실이라는 주제로 자신의 가장 사적인 이야기를 꺼내 보였다.


2021년 선댄스 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았던 '패싱'은 월드 시네마 섹션을 통해 국내 관객들과 먼저 만난다. 넬라 라슨의 동명 소설이 원작인 '패싱'은 백인과 유사한 신체적 특징을 타고난 흑인들이 자신들의 정체성을 숨기고 백인 행세를 하는 ‘패싱'을 소재로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을 직시한다. '프레스티지', '레이니 데이 인 뉴욕', '고질라 VS. 콩'으로 유명한 배우 레베카 홀의 감독 데뷔작으로 흑백 영화로 제작하여 피부색에 대한 편견을 과감하게 비틀었다. '토르: 라그나로크'의 발키리 역으로 사랑받고 있는 테사 톰슨과 '러빙', '애드 아스트라'의 루스 네가가 출연한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영화 '승리호', '낙원의 밤'도 한국영화의 역량과 흐름을 만끽할 수 있는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조성희 감독 연출,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주연의 '승리호'는 공개 직후 약 80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에 이름을 올리며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의 가능성을 증명한 화제작이다. 박훈정 감독 연출,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 주연의 '낙원의 밤'은 아름다운 제주도의 풍광과 대조되는 처절하고 처연한 이야기로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한편 넷플릭스는 2018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와 코엔 형제의 '카우보이의 노래', 오손 웰즈 감독의 유작 '바람의 저편'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첫 진출한 이후 2019년 '더 킹: 헨리 5세', '두 교황', '결혼 이야기', '내 몸이 사라졌다'부터 2020년 '사냥의 시간'까지 매해 새로운 소재와 장르, 깊이 있는 이야기를 선보이며 부산국제영화제를 뜨겁게 달군 바 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