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 "남편은 곰 같은 사람, 두루뭉술"

최종수정2021.09.17 14:23 기사입력2021.09.17 14:23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여자배구의 센터 양효진이 신혼 생활을 밝힌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는 배구선수 양효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녹화일을 기준으로 결혼 141일차를 맞은 양효진은 이날 방송에서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는 물론 따끈따끈한 신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앞서 진행된 스튜디오 녹화에서 양효진은 남편에 대해 '곰 같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저는 예민한 편인데 남편은 좀 두루뭉술하다. 다 받아주는 스타일"이라며 남편의 푸근한 매력을 자랑했다.


양효진 "남편은 곰 같은 사람, 두루뭉술"

남편과 달리 성격이 급한 편이라는 양효진은 사귀자는 고백도 먼저 했다고. 양효진은 "3~4개월 정도 썸을 탔다. 서로 좋아하는 느낌은 있었는데 확실하게 이야기를 안 하더라. 데이트를 마치고 숙소에 데려다주는 길에 '우리 무슨 사이야?'라고 물어봤다. 엄청 당황하더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알고 보니 당시 남편 역시 숙소에 도착하면 고백하려고 준비하고 있었다는 것.


그런가 하면 9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연봉 퀸'이라는 타이틀을 지키고 있는 양효진은 선배 김연경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MC들이 "김연경 선수가 '연봉 퀸을 만든 게 김연경'이라고 셀프로 소문을 내고 다닌다던데"라고 묻자 양효진은 "맞다. 솔직히 지분이 없지 않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언니랑 같은 방을 쓰면서 마인드나 생활하는 면에서 진짜 많이 보고 배웠다. 정말 남다르다. 지분이 80% 정도 있는 것 같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SBS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