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유아, 차분하고 성숙한 아름다움(화보)

최종수정2020.09.22 10:43 기사입력2020.09.22 10:43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오마이걸 유아가 모델 같은 소화력을 과시했다.


얼루어 코리아와 오마이걸 유아(YooA)가 함께 한 화보가 22일 공개됐다. 솔로 데뷔 직전 진행된 촬영에서 유아는 평소와 다른 한층 성숙한 아름다움을 발산했다.


유아는 데뷔 6년만에 발매한 첫 솔로 앨범의 타이틀곡 '숲의 아이(Bon Voyage)'로 활동했다.


오마이걸 유아, 차분하고 성숙한 아름다움(화보)

유아는 "오마이걸의 유아와 솔로 가수 유아는 같은 사람이지만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세상에 많은 스타일이 있지만 '유아 스타일'은 없지 않나. 나의 색을 보여드리고 싶어 고민을 많이 했다"고 솔로 활동의 뒷이야기를 들려줬다.


이어 "솔로 활동 준비를 하면서 이미 많이 성정했다고 느낀다. 점점 배우면서 적응하고 있다"며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 "오마이걸 멤버들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 데뷔 전부터 오마이걸이 잘 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면서 팀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을 표현했다.


한편 유아는 솔로 활동에 이어 넷플릭스 영화 '오버 더 문'의 메인 주제곡 '로켓 투 더 문!' 글로벌 가창 프로젝트의 한국 대표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오마이걸 유아, 차분하고 성숙한 아름다움(화보)

오마이걸 유아, 차분하고 성숙한 아름다움(화보)


사진=얼루어 코리아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